2018
‘책의 해’ 포럼 ‘저자의 탄생’
저자 발굴·관리 사례 발표
‘책의 해 조직위원회’(공동 조직위원장 도종환 문체부 장관·윤철호 대한출판문화협회 회장)는 지난 5월 31일 오후 2시 서울 동교동 청년문화공간 주 5층 니꼴라오홀에서 제3차 ‘책 생태계 비전 포럼’을 개최했다. 책 생태계를 바로잡고 출판정책 혁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 이번 포럼의 주제는 ‘저자의 탄생’이다. 임남숙 기자   
학술 · 연재  |  세미나



이번 포럼은 한주리 서일대학교 미디어출판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했으며, 박천홍 아단문고 학예연구실장이 저자되기와 저자로 살기의 어려움, 김형보 출판사 어크로스 대표가 출판사의 저자 발굴 분투기’, 홍순철 BC에이전시 대표가 출판 선진국의 저자 매니지먼트 비즈니스등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표정훈 출판평론가는 좋은 저자를 키우는 창작 기반 확충 방안을 통해 저자 및 작가를 키우는 제도와 환경 개선 방안을 제언했으며, 이어 출판사의 저자 발굴 및 관리방법을 조성웅 유유출판사 대표, 김희진 반비(민음출판그룹 인문교양 임프린트) 편집장이 발표했다.

 

036 (2).gif


박천홍 실장 저자로 사는 것은 타인과 함께 한다는 것

최근 저서 활자와 근대를 발표한 박천홍 아단문고 학예연구실장은 저자로 사는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천홍 실장은 저자로 살아간다는 것은 차이를 발견하고, 기호에 민감해지며, 절망하고, 적막함을 받아들이고, 채우고 비우고, 공들이고, 함께하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천홍 실장은 저자로 살아간다는 것은 홀로 하는 것이 아니라 타인과 함께 하는 것이며, 출판인, 편집자, 인쇄공, 서적상, 독자와 같은 문자 공학국의 구성원 없이는 존립할 수 없다는 뜻이다. 작가를 포함한 저자의 의무 가운데 하나는 그 구성원들을 존중하고, 그들의 고견을 귀담아 듣고, 그들의 노고에 아낌없이 갈채를 보내는 일이다. 출판인은 가능성과 잠재력만으로 그칠지도 모를 어떤 생각에 독특한 형태를 부여하고 현실의 숨결을 불어넣는다. 편집자는 날것의 글과 거친 생각을 가다듬어 엄밀한 논리와 미적 형식을 구성한다. 인쇄공의 노련한 손을 거치지 않는다면 생각은 그 형태를 끝내 완성하지 못할 것이다. 서적상은 소통을 위한 최고의 전문가로서 저자와 독자를 맺어준다. 마지막으로 저자를 최종적으로 완성하는 것은 독자들이다. 종이묶음으로 이루어진 하나의 사물은 독자들의 이해와 해석, 공감과 추체험을 거침으로써 살아있는 정신의 생명체로 변형되는 기적을 일으키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김형보 대표 출판사의 저자 발굴의 어려움

김형보 출판사 어크로스 대표는 출판사의 딜레마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 대표는 홍보면에서 보면 외서보다 국내 저자의 책이 유리하다. 실제로 지난 5년간 베스트셀러를 분석해 본 결과 인문, 사회, 경제경영분야의 경우 국내서 비중이 높았고, 과학과 자기계발 분야는 전반적으로 외서 비중이 높았다라며 출판사들이 외서를 출간하는 이유는 국내 저자의 경우 안정적으로 원고를 수급하기가 어렵고, 신생 출판사의 경우 검증된 저자들의 원고를 확보하기 어렵기 때문에 외서로 눈을 돌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형보 대표는 필자가 경영하는 어크로스는 20113월 첫 책으로 낸 후 20185월 말 현재까지 81종의 책을 냈는데, 그중 38종이 국내서, 43종이 외서였다. 하지만 앞으로는 지속 가능하고 예측가능한 출판사 운영을 위해 국내 저자 발굴에 힘쓸 것이며, 국내서 비중을 더욱 높일 것이다고 밝혔다.

 

홍순철 대표 작가도 매니지먼트하는 시대

홍순철 BC에이전시 대표는 출판 선진국의 저자 매니지먼트 비즈니스를 소개했다.

홍순철 대표는 미국, 독일, 일본 등 출판 선진국의 경우, 유망한 작가를 발굴하고 섭외하고 관리하고 홍보하면서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작가 매니지먼트가 비즈니스 영역으로 자리를 잡은 지 제법 오래됐고, 실제로도 문화계 전반에 미치는 영향력도 상당하다. 미국의 유명 엔터테인먼트업체들은 할리우드의 배우들뿐 아니라, 스포츠 스타, 스타 셰프, 그리고 가능성 있는 작가들의 커리어를 관리하며, 그들로부터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저작권을 개발 및 보호하고, 상품으로서의 가치를 극대화시키고 있다. 펭귄랜덤하우스, 하퍼콜린스, 아셰뜨 등 주요 대형 출판그룹은 작가의 저작권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별도의 저작권 관리부서를 통해 매니지먼트 비즈니스를 수행하고 있다. 저작권 관리부서의 전문 인력들은 원고 기획 단계에서부터 참여해 해외 세일즈, 영화화, 드라마화, 캐릭터 및 게임 상품 등으로 활용될 수 있는 원소스 멀티유즈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이처럼 출판 선진국들은 활발한 네트워크 활동을 통해 2차적 저작권을 발생시켜 부가가치를 극대화하고, 작가에게 여러 가능성을 열어주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표정훈 출판평론가 문학에만 집중돼 있는 정부 지원

표정훈 출판평론가는 문학에만 집중돼 있는 정부의 지원 시스템에 대해 지적했다. 표정훈 출판평론가는 문학의 경우 우수 문예지 발간 지원, 아르코 창작 지원금, 문학나눔 등을 담은 문학진흥기본계획, 우수출판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예술인복지법 등 다양한 지원책이 있는데 반해 비문학 저술가나 번역가는 법과 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라고 지적했다.

 

월간 프린팅 코리아 2018년 7월호 통권 193호    

 
 

  프린팅코리아 2018년 9월호  









  오늘의 인기검색어
1. 2017
2. 인쇄
3. 한국
4. print
5. 인쇄기
뉴스·행사 기획·이슈 인터뷰·탐방 비즈니스·PR 학술·연재 글로벌트렌드 라이프 종료 시리즈물
정책/단체뉴스
업계뉴스
핫뉴스
행사
스페셜리포트
포커스
테마기획
분석
인터뷰
탐방
비즈니스인사이드
PR페이지
줌인
학술논문
세미나
전시회
오피니언
프린팅월드
월드뉴스
레저/건강
문화
생활속의 인쇄
세계의 인쇄인
이정식의 세계기행
21세기 키워드
역사속으로
등록번호 : 라00129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2, 5층(서교동, 인쇄문화회관)
Tel : 02)335-5881 / Fax : 02)338-9801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임남숙
월간 프린팅코리아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Home Top
Copyright ⓒ http://www.printingkorea.or.kr. All rights reserved.
Login